검색
이미선 헌법재판관 "질타 겸허히 수용…소임 다해 빚 갚겠다"
취임사에서 '주식의혹' 거듭 사과…"다양한 가치·약자권리 보호가 국민 염원"
문형배 재판관도 취임…"열린 자세로 토론하고 독선 없도록 경계"

이미선 신임 헌법재판관이 취임사를 통해 다시 한번 자신을 둘러싼 '주식거래 의혹'에 대한 사과의 뜻을 거듭 밝혔다.

이 재판관은 19일 오후 헌재청사 대강당에서 열린 취임식에서 "그간 국민 여러분과 헌법재판소에 심려를 끼쳐드린 점에 송구하다는 말씀을 드린다"며 취임사를 시작했다.

이어 "20년간 공직자로서 부끄러움 없이 살고자 했으나, 임명 과정을 통해 공직자의 행위는 위법하지 않거나 부도덕하지 않은 것을 넘어 한 치의 의혹도 남겨서는 안 된다는 점을 다시 깨달았다"며 "국민 여러분의 질타를 겸허히 수용하며 마음 깊이 새겨 행동 하나하나에 신중을 기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국민의 목소리를 정성을 다해 듣고, 사회적 소수자와 약자를 따뜻하게 보듬으며, 국민 곁으로 가까이 다가서는 헌법재판소가 되도록 재판관으로서 소임을 다함으로써 국민과 헌재 가족에 진 빚을 갚겠다"고도 말했다.

또 "그간의 일을 전화위복의 계기로 삼아 국민으로부터 더 사랑받고 신뢰받는 헌법재판소가 되는 데 혼신의 힘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향후 포부와 관련해서는 "제가 임명된 것은 사회의 다양한 가치와 이익이 헌법재판에 반영되고, 소수자와 약자의 권리가 충실히 보호돼야 한다는 국민의 염원에 따른 것임을 안다"며 "모든 사회 구성원이 인간으로서 존엄과 가치를 존중받고 기본권을 보장받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이 재판관은 다양한 가치관과 주장을 균형 있게 반영하고, 정치적·이념적 갈등이 첨예한 분야에서 중립성과 균형을 잃지 않겠다는 다짐도 전했다.

이어 "6년 후 국민의 따뜻한 박수를 받으며 퇴임하고, 퇴임 이후에도 공익을 위한 새로운 일에 헌신하겠다"며 취임사를 맺었다.

함께 취임한 문형배 신임 헌법재판관은 "동료 재판관의 견해에 귀를 기울이고 열린 마음과 겸손한 자세로 토론하겠다"며 "다양한 시각에 열린 자세로 대하고, 소통과 성찰을 통해 편견이나 독선이 자리 잡지 않도록 경계하고 정진하겠다"고 약속했다.

그는 "모든 국민은 인간으로서 존엄과 가치를 가지며, 행복을 추구할 권리를 가진다. 국가는 개인이 가지는 불가침의 기본적 인권을 확인하고 보장할 의무를 진다"는 경구를 소개하면서 헌법재판관의 소임을 다할 것을 다짐했다.
연합뉴스 고동욱 기자 sncwook@yna.co.kr 입력 : 2019-04-19 16:32:22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복사 기사프린트
MB측 "직권남용죄 모호하고 포괄적" 위헌법률심판 제청 신청
검찰 '범죄피해 청소년' 보듬는다…심리치유 프로그램 성과
헌재, 신임 사무처장에 박종문 아름다운재단 이사장
헌재 "변리사시험에 실무형 문제 출제…평등권 침해 아냐"
헌재 "비급여 진료비 할인·면제 광고…환자유인 아냐"
기사수정 기사삭제 관련 기사 목록 전체 기사 목록
독자의견0
많이 본 뉴스
자유토론실
법률상담실
공지사항
법조인명록 서비스를 시작합니다
대한민국 국민과 법을 위한 대한법률일
대한법률일보가 연합통신과 제휴하였습
회사소개 업무제휴 광고문의 개인정보 보호정책 회원약관 기사제보 지국안내 TOP
(주)대한법률일보 | 발행인 겸 청소년보호책임자: 이운영 | 편집인: 이운영
서울특별시 금천구 가산디지털1로 149, 350 | 전화: 02-6959-0881 | 팩스: 02-6280-1045
사업자등록번호:119-86-77603 | 등록번호:서울 아03552 | 등록일자:2015.01.26
Copyright(C) kltime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