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김성태, 자신 수사한 검사들 고소…"피의사실 공표죄"
"정권의 보복이자 총선용 계략" 주장
KT에 딸을 부정 채용시킨 혐의로 기소된 김성태 자유한국당 의원이 자신을 수사한 검찰 관계자들을 22일 피의사실 공표 혐의로 경찰에 고소했다.

김 의원은 이날 오후 서울남부지검 권익환 검사장과 김범기 제2차장검사, 김영일 형사 6부장 등 수사 지휘라인 검사 3명에 대한 고소장을 서울지방경찰청에 제출했다.

김 의원은 "정치 검찰이 피의사실 공표를 통해 정치(적으로) 수사한 사건"이라며 "사법개혁 통해 피의사실 공표를 중요하게 다뤄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정치적으로 수사 하다 보니 (검찰이) 피의사실 공표를 했다"며 "정치 검찰은 국민들에게 할 말이 없어졌다"고 덧붙였다.

김 의원은 "네 명의 KT 임원이 재판 중이지만 누구도 취업 청탁이 있었다는 진술은 없었다"고 말했다.

그는 "국정 감사에 증인 채택을 해주지 않았다고 뇌물죄라 판단하면 앞으로 국회의원들은 증인 채택 등 의정활동이 어려워진다"며 "정상적인 의정활동을 뇌물수수로 판단한 것은 국회에 대한 심대한 도전이며 앞으로 모든 국회의원은 증인 채택에서 자유로울 수 없을 것"이라고도 했다.

앞서 김 의원은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번 기소는 제가 원내대표 시절 합의한 '드루킹 특검'에 대한 정치보복이자 내년 총선을 겨냥한 정치공학적 계략에 의한 것"이라며 "제1야당 전 원내대표의 정치생명을 압살하려는 정권의 의도나 '권력 바라기'를 자처하는 검찰의 작태에 분노하지 않을 수 없다"고 주장했다.

서울남부지검 형사6부는 김 의원이 딸의 채용에 대한 대가로 이석채 전 KT 회장의 국감 증인 채택을 막아준 의혹을 확인했다며 김 의원을 뇌물수수 혐의로 이날 불구속기소 했다.
연합뉴스 박의래 방현덕 기자 laecorp@yna.co.kr 입력 : 2019-07-23 07:41:59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복사 기사프린트
李 서울중앙지검장 '尹 패싱' 해명 "검찰보고사무규칙 따라"
유재수 수사팀, 연휴에도 백원우 등 추가 기소 고심
함께 일하던 수사관 성추행한 현직 검사, 불구속 기소
최강욱 불구속 기소…조국 아들 인턴확인서 허위발급 혐의
'청와대 수사' 차장검사 3명 전원 지청장 발령
기사수정 기사삭제 관련 기사 목록 전체 기사 목록
독자의견0
많이 본 뉴스
자유토론실
법률상담실
공지사항
법조인명록 서비스를 시작합니다
대한민국 국민과 법을 위한 대한법률일
대한법률일보가 연합통신과 제휴하였습
회사소개 업무제휴 광고문의 개인정보 보호정책 회원약관 기사제보 지국안내 TOP
(주)대한법률일보 | 발행인 겸 청소년보호책임자: 이운영 | 편집인: 이운영
서울특별시 금천구 가산디지털1로 149, 350 | 전화: 02-6959-0881 | 팩스: 02-6280-1045
사업자등록번호:119-86-77603 | 등록번호:서울 아03552 | 등록일자:2015.01.26
Copyright(C) kltime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