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법무부 '채널A-검찰 유착 의혹' 재조사 지시…녹취 진위가 쟁점
법무부가 바이오업체 신라젠의 미공개정보 이용 혐의 수사와 관련, 종합편성채널 채널A와 현직 검사장의 유착 의혹에 대한 재조사를 검찰에 요구했다.

2일 법조계에 따르면 법무부는 이날 대검찰청에 공문을 보내 윤석열 검찰총장의 측근으로 분류되는 A 검사장이 채널A 법조팀 이모 기자와 언론에 보도된 녹취록과 비슷한 취지의 통화를 한 사실이 없다는 보고 내용을 뒷받침할 근거를 다시 조사하라고 지시했다.

MBC는 지난달 31일 이 기자가 신라젠 전 대주주인 이철 벨류인베스트먼트코리아 전 대표 측에 A 검사장과 친분을 거론하며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의 비위를 제보하라'며 강압적으로 취재했다고 보도했다.

대검은 전날 "해당 기자가 법조계와 금융계 관계자 취재 내용 등이 정리된 메모를 취재원에게 보여준 바 있고, 통화 녹음을 들려준 적도 있지만 메모와 관련된 취재 상대방, 해당 녹음과 관련된 통화 상대방이 MBC 보도에서 지목된 검사장이 아니라는 입장을 들었다"는 취지의 1차 조사 결과를 법무부에 보고했다.

대검 관계자는 "법무부의 진상 조사 공문 접수 여부는 확인해주기 어렵다"고 말했다. 다만 대검은 법무부와 별개로 이번 의혹의 사실관계를 따져볼 것으로 보인다.

이 관계자는 "이날 MBC와 채널A 측에 녹음 파일, 촬영물 등 관련 자료를 제출해달라는 협조 공문을 보냈다"고 밝혔다.

향후 조사의 핵심 쟁점은 해당 녹음 파일을 보도한 MBC의 기사에서 A 검사장의 음성이 본인의 음성이 맞는지 등이 핵심 쟁점이 될 것이라고 법조계에서는 전망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계연 임수정 기자 dada@yna.co.kr 입력 : 2020-04-03 08:53:36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복사 기사프린트
秋 "한명숙 사건, 수사과정 문제없었나 진상조사 해봐야"
선관위, 오늘 투·개표 공개시연…"부정선거 의혹 해소"
음주·뺑소니 사고내면 망할수도…부담금 400만→1억5천400만원
공수처도 수사상황 공개 금지할 듯…기소후 제한적 공개
법무부, '한명숙 사건' 자체 진상조사 나설 듯
기사수정 기사삭제 관련 기사 목록 전체 기사 목록
독자의견0
많이 본 뉴스
자유토론실
법률상담실
공지사항
법조인명록 서비스를 시작합니다
대한민국 국민과 법을 위한 대한법률일
대한법률일보가 연합통신과 제휴하였습
회사소개 업무제휴 광고문의 개인정보 보호정책 회원약관 기사제보 지국안내 TOP
(주)대한법률일보 | 발행인 겸 청소년보호책임자: 이운영 | 편집인: 이운영
서울특별시 금천구 가산디지털1로 149, 350 | 전화: 02-6959-0881 | 팩스: 02-6280-1045
사업자등록번호:119-86-77603 | 등록번호:서울 아03552 | 등록일자:2015.01.26
Copyright(C) kltime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