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드루킹 '아내 폭행' 항소심도 징역형…"1심 판단 정당"
징역 2년에 집행유예 3년 형량 유지
댓글 조작 사건과는 별도로 아내를 폭행한 혐의 등으로 재판을 받은 '드루킹' 김동원씨가 항소심에서도 징역형의 집행유예를 받았다.

서울고법 형사8부(정종관 부장판사)는 24일 유사강간 등의 혐의로 기소된 김씨와 검찰의 항소를 모두 기각하고 1심처럼 징역 2년에 집행유예 3년을 선고했다.

재판부는 "피해자의 진술과 검찰이 제출한 증거들에 의하면 피고인이 범행을 저지른 사실이 인정된다"며 "1심의 유죄 판단이 타당하다"고 설명했다.

재판부는 1심 형량도 너무 무겁거나 가볍지 않고 합리적이라고 판단했다. 앞서 1심은 김씨의 죄질이 가볍지 않은데도 범행을 극구 부인한 점, 다만 피해자가 처벌을 원하지 않고 두 사람이 이혼한 상태라 재범할 위험이 낮아진 점을 고려해 형을 정했다.

김씨는 2017년 3월 아내가 늦게 귀가한 일로 싸우다가 주먹으로 폭행하거나 아령으로 위협한 혐의로 기소됐다. 아내에게 강제로 신체접촉을 하거나, 딸에게 정서적 학대를 한 혐의도 받았다.
연합뉴스 송진원 기자 san@yna.co.kr 입력 : 2019-05-24 13:01:12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복사 기사프린트
'투기 의혹' 손혜원 첫재판서 혐의 전면부인…"보안자료 아냐"
동료 자녀들 학생부에 토씨까지 '복붙' 교사…法 "감봉 정당"
"유치원서 아들 학대당해" 거짓신고한 주부 징역형 집행유예
'11살 연상' 전 여자친구 살해한 20대, 징역 12년 확정
공사장서 동료와 다투다 넘어져 부상…법원 "업무상 재해"
기사수정 기사삭제 관련 기사 목록 전체 기사 목록
독자의견0
많이 본 뉴스
자유토론실
법률상담실
공지사항
법조인명록 서비스를 시작합니다
대한민국 국민과 법을 위한 대한법률일
대한법률일보가 연합통신과 제휴하였습
회사소개 업무제휴 광고문의 개인정보 보호정책 회원약관 기사제보 지국안내 TOP
(주)대한법률일보 | 발행인 겸 청소년보호책임자: 이운영 | 편집인: 이운영
서울특별시 금천구 가산디지털1로 149, 350 | 전화: 02-6959-0881 | 팩스: 02-6280-1045
사업자등록번호:119-86-77603 | 등록번호:서울 아03552 | 등록일자:2015.01.26
Copyright(C) kltime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