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학교 부근에 이미 노래방·술집 있어도…법원 "PC방 불허 정당"
"초·중등학생 이용형태 감안하면 PC방 영향은 달리 봐야"
이미 노래방과 주점, 당구장 등이 영업 중인 지역이라도 학교 부근이라는 이유로 교육 당국이 PC방 영업을 불허한 처분은 정당하다는 법원 판결이 나왔다.

10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고법 행정10부(한창훈 부장판사)는 A씨가 의정부교육지원청을 상대로 "금지행위·시설 해제 신청을 거부한 처분을 취소해달라"고 낸 소송의 항소심에서 1심을 깨고 원고 패소로 판결했다.

A씨는 인근 중학교 1곳과 초등학교 2곳으로부터 각각 135∼181m 떨어진 상가건물에 PC방을 운영하겠다며 허가를 구했으나 거부당하자 소송을 냈다.

1심은 A씨의 손을 들어줬다.

해당 건물이 각 학교의 주 통학로에 있지 않은 데다 학교에서 보이지도 않고, 이미 같은 상가 지역 안에 노래방이나 술집, 당구장 등이 여럿 운영되고 있다는 점 등을 근거로 들었다.

1심은 "이 건물에서 PC방을 운영한다고 학생들의 교육환경에 나쁜 영향을 줄 우려는 크지 않다"고 판단했다.

또 "PC방은 부정적인 측면이 강조되는 것과 달리 적절히 통제한다면 청소년이 여가를 즐기고 스트레스를 해소하는 긍정적 면도 있다"며 "PC방에서 발생할 것으로 우려되는 불건전한 비행행위는 행정규제나 형사처분으로 별도 방지해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2심 재판부 역시 1심이 근거로 든 이런 사정들을 모두 인정했다. 그럼에도 PC방의 영업을 거부한 처분은 타당하다고 봤다.

재판부는 "3곳의 초·중등학교가 밀집한 이곳에 PC방이 설치될 경우 각 학교 학생들이 이곳을 모임 장소로 이용할 가능성이 커진다"며 "서로 다른 학교에 다니는 학생들이 이곳을 이용하는 과정에서 금품갈취, 폭행 등 비행행위가 일어날 가능성은 더 커진다"고 밝혔다.

또 "초등학생과 중학생들이 당구장, 술을 파는 음식점, 노래방 등을 이용하는 횟수나 이용 형태와 PC방을 이용하는 횟수나 이용 형태는 다르다"며 "교육환경 보호법이 보호하고자 하는 학습과 교육환경의 측면에서 다른 업소들과 PC방이 미치는 영향이 동일하다고 보기 어렵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이 건물 인근에 학원들도 영업 중인 만큼 주 통학로에서 벗어나 있다는 이유로 교육환경에 영향을 적게 준다고 볼 수도 없다고 덧붙였다.

재판부는 "국가의 장래를 짊어질 초·중등학생들의 학교 주변에 유해한 영업행위나 시설물이 가능한 한 발붙이지 못하도록 하는 것이 교육환경법의 취지"라며 "이를 제대로 실현하려면 학교장들과 교육환경보전위원회가 법령에 따라 내린 판단은 특별한 사정이 없다면 최대한 존중해야 한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고동욱 기자 sncwook@yna.co.kr 입력 : 2019-06-10 07:17:22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복사 기사프린트
의사단체 돈 1천800만원 빼돌린 의사 1심서 징역형
'미공개 정보로 주식거래' 임창욱 대상그룹 회장에 벌금형
김태우 측 "옥에 티만 골라 기소"…첫 재판서 혐의 전면부인
'사찰 입막음' 김진모 2심도 집행유예…국고 횡령만 유죄
대법 "우면산 산사태 사망, 위험 안 알린 서초구에 배상책임"
기사수정 기사삭제 관련 기사 목록 전체 기사 목록
독자의견0
많이 본 뉴스
자유토론실
법률상담실
공지사항
법조인명록 서비스를 시작합니다
대한민국 국민과 법을 위한 대한법률일
대한법률일보가 연합통신과 제휴하였습
회사소개 업무제휴 광고문의 개인정보 보호정책 회원약관 기사제보 지국안내 TOP
(주)대한법률일보 | 발행인 겸 청소년보호책임자: 이운영 | 편집인: 이운영
서울특별시 금천구 가산디지털1로 149, 350 | 전화: 02-6959-0881 | 팩스: 02-6280-1045
사업자등록번호:119-86-77603 | 등록번호:서울 아03552 | 등록일자:2015.01.26
Copyright(C) kltime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