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전주지방법원, '만성동 신청사'서 오늘부터 공식 업무
전주지방법원이 2일 전북 전주시 덕진구 만성동 신청사에서 공식 업무를 시작했다.

전주지법은 1976년 설립된 덕진동 구청사를 떠나 43년 만에 만성동에 새 둥지를 틀었다.

한 승 전주지방법원장은 "43년간의 덕진동 시대를 마감하고 오늘 만성동에서 전주법원의 새로운 역사를 시작한다"며 "공정하고 충실한 재판, 합리적인 민원업무를 위해 모든 법관과 직원이 마음을 모으겠다"고 말했다.

전주지법 신청사는 만성동 1258-3번지에 마련됐으며 사업비로 730억원이 들어갔다.

신청사는 대지 면적 3만2천982㎡, 연면적 3만8천934㎡, 지하 1층·지상 11층 규모다.

1층에는 직장 어린이집과 집행관실, 종합민원실 등이 들어섰다. 2∼5층에는 형사 법정·민사법정과 조정실이 자리 잡았다.

6∼11층에는 판사실과 법원장실, 민사·형사·총무과 등이 있다.

전주지법은 이달 16일 오전 10시 30분 김명수 대법원장과 국회의원 등을 초청해 신청사 준공식을 한다.
연합뉴스 임채두 기자 doo@yna.co.kr 입력 : 2019-12-02 11:04:04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복사 기사프린트
법원, 전두환 불출석 허가 "방어권 보호 지장 없어"
김명수 대법원장 "국민에 중심 둔 '좋은 재판' 실현해야"
대법 "사전 대면 진료 없는 전화 처방은 의료법 위반"
법원 "가격 담합한 업체, 입찰참가 2년 제한은 적절"
'학위장사 13억 꿀꺽' 가짜대학 美템플턴대 총장, 징역 5년 확정
기사수정 기사삭제 관련 기사 목록 전체 기사 목록
독자의견0
많이 본 뉴스
자유토론실
법률상담실
공지사항
법조인명록 서비스를 시작합니다
대한민국 국민과 법을 위한 대한법률일
대한법률일보가 연합통신과 제휴하였습
회사소개 업무제휴 광고문의 개인정보 보호정책 회원약관 기사제보 지국안내 TOP
(주)대한법률일보 | 발행인 겸 청소년보호책임자: 이운영 | 편집인: 이운영
서울특별시 금천구 가산디지털1로 149, 350 | 전화: 02-6959-0881 | 팩스: 02-6280-1045
사업자등록번호:119-86-77603 | 등록번호:서울 아03552 | 등록일자:2015.01.26
Copyright(C) kltime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