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삼성 돈 받고 노조원 아들 유언 저버린 부친에 징역 2년 구형
위증 혐의로 기소…법정서 "깊이 반성한다" 최후 진술
삼성으로부터 돈을 받고 노조원이었던 아들의 유언을 저버린 부친에게 검찰이 징역 2년을 구형했다.

검찰은 16일 서울중앙지법 형사25단독 장원정 판사 심리로 열린 삼성전자서비스 노조원 고(故) 염호석 씨의 부친 염모씨의 위증 등 결심 공판에서 염씨에게 징역 2년을 선고해달라고 요청했다.

염씨의 말을 듣고 위증에 가담한 혐의로 함께 기소된 이모씨에게도 징역 2년을 구형했다.

검찰에 따르면 염씨는 2014년 8월 아들 호석씨 장례식을 방해한 혐의로 기소된 나두식 삼성전자서비스 노조 지회장의 재판에서 거짓 진술을 한 혐의를 받는다.

삼성전자서비스 노조 양산센터장이던 호석씨는 삼성 측의 '노조탄압'에 반발해 2014년 5월 "지회가 승리하는 그 날 화장해 뿌려주세요"라는 유서를 남기고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노조는 유족 동의를 얻어 노동조합장을 치르려 했지만 부친 염씨는 삼성전자서비스로부터 6억원을 받고 장례 방식을 가족장으로 바꿨다.

염씨는 그러나 호석씨의 장례를 방해한 혐의로 기소된 나 지회장의 재판에서 '가족장 결정은 삼성과 관련이 없다'는 취지로 허위 증언했다.

함께 기소된 지인 이씨는 삼성과 염씨 사이의 '연결고리'로 의심받는 인물로, 호석씨 장례 당시 삼성 관계자들을 만났으면서도 나 지회장 재판에서는 '삼성 사람들을 만난 적이 없다'는 취지로 증언한 것으로 조사됐다.

염씨는 이날 최후 변론에서 "잘못했다. 깊이 반성하고 있다"고 밝혔다.

염씨 측 변호인은 "피고인이 아들의 극단적인 선택에 경황이 없던 중 삼성의 제안에 이성을 잃고 응했다"며 "공소 사실에 해당하는 행위를 한 바 있다"고 말했다.

그는 "피고인이 삼성의 제안에 응한 것을 뼈저리게 후회하고 있다"며 "너무 힘겹고 괴로워 일부 억울한 부분이 있지만 공소사실을 인정하는 자백을 한 것"이라고 전했다.

이씨 또한 혐의를 대부분 인정하며 반성의 의사를 밝혔다.

재판부는 내달 6일 오후 2시 이들에 대한 선고 공판을 열 예정이다.
연합뉴스 김은경 기자 bookmania@yna.co.kr 입력 : 2019-08-16 17:30:35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복사 기사프린트
국민연금운용본부 압수수색…삼성바이오 분식회계 수사
검찰, 조국 자택 압수수색…曺 겨냥 강제수사 돌입
검찰 '패스트트랙 충돌' 본격 수사…김관영 의원 첫 소환
검찰 '웅동학원 허위공사 의혹' 중학교·관계자 자택 압수수색
조국 "검찰 개혁 현장 목소리 듣고자 한다"…검사와 첫 대화
기사수정 기사삭제 관련 기사 목록 전체 기사 목록
독자의견0
많이 본 뉴스
자유토론실
법률상담실
공지사항
법조인명록 서비스를 시작합니다
대한민국 국민과 법을 위한 대한법률일
대한법률일보가 연합통신과 제휴하였습
회사소개 업무제휴 광고문의 개인정보 보호정책 회원약관 기사제보 지국안내 TOP
(주)대한법률일보 | 발행인 겸 청소년보호책임자: 이운영 | 편집인: 이운영
서울특별시 금천구 가산디지털1로 149, 350 | 전화: 02-6959-0881 | 팩스: 02-6280-1045
사업자등록번호:119-86-77603 | 등록번호:서울 아03552 | 등록일자:2015.01.26
Copyright(C) kltime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