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상상인그룹, 사건무마 등 의혹 제기한 MBC PD수첩에 소송
PD수첩 "인맥 이용 주가조작 수사 대상 제외"…상상인 측 "허위보도"
검찰과의 유착 의혹이 제기된 유준원 상상인그룹 회장이 의혹을 보도한 언론사를 상대로 법적 대응에 나섰다.

상상인그룹과 유 회장은 6일 서울중앙지법에 MBC와 PD수첩 한학수 PD를 상대로 정정보도 및 손해배상 청구 소송을 제기했다고 밝혔다.

상상인그룹은 MBC에 정정보도를 청구하고, 명예훼손에 따른 손해배상으로 MBC와 한 PD가 연대해 1억원을 지급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PD수첩은 지난달 29일 방송된 '검사범죄 2부-검사와 금융재벌' 편에서 유 회장과 전·현직 검사의 유착 의혹을 제기했다.

2015년 스포츠서울 주가조작 사건에 유 회장이 관여했고, 이에 대한 수사가 벌어지자 검찰 출신 전관 변호사 박모씨가 서울남부지검 증권범죄합동수사단장이던 김형준 전 부장검사와의 친분을 이용해 유 회장을 수사 대상에서 제외했다는 것이 의혹의 요지다.

PD수첩은 올해 유 회장이 검찰의 특혜를 등에 업고 골든브릿지투자증권의 인수를 승인받았다는 의혹도 제기했다.

이에 대해 유 회장 측은 "주가조작 사건에 유 대표가 관여한 바 없다는 사실은 법원 확정판결로 확인됐고, 이 사건에 대한 수사는 김 전 부장검사가 서울남부지검에 부임하기 전에 종료됐다"며 보도가 허위라고 주장했다.

골든브릿지증권 인수 과정에 대해서도 "검찰로부터 어떠한 특혜도 받은 사실이 없다"고 반박했다.
연합뉴스 고동욱 기자 sncwook@yna.co.kr 입력 : 2019-11-06 10:29:57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복사 기사프린트
檢, 한명숙 사건 조작 의혹 강하게 반박…"명백한 허위"
'김학의 성접대' 윤중천 2심서 징역 13년 구형
검찰, '코로나19 방역 방해' 신천지 관련 압수수색
한명숙 사건 재조명에 난감한 검찰…수사권 조정에 불똥 튀나
민경욱, 검찰 출석…"제보자 밝히면 내가 처벌돼"
기사수정 기사삭제 관련 기사 목록 전체 기사 목록
독자의견0
많이 본 뉴스
자유토론실
법률상담실
공지사항
법조인명록 서비스를 시작합니다
대한민국 국민과 법을 위한 대한법률일
대한법률일보가 연합통신과 제휴하였습
회사소개 업무제휴 광고문의 개인정보 보호정책 회원약관 기사제보 지국안내 TOP
(주)대한법률일보 | 발행인 겸 청소년보호책임자: 이운영 | 편집인: 이운영
서울특별시 금천구 가산디지털1로 149, 350 | 전화: 02-6959-0881 | 팩스: 02-6280-1045
사업자등록번호:119-86-77603 | 등록번호:서울 아03552 | 등록일자:2015.01.26
Copyright(C) kltimes All rights reserved.